본문 바로가기

때미니의 소소한 일상

[건담] 처음 만드는 건담 그리고 준비물, 철혈의 오펀스:HG 건담 발바토스 001


요즘 너무 할일도 없고 해서,

지난 9일 조조로 '워크래프트 : 전쟁의 시작'을 보고

대전 복합터미널에 있는 건담베이스를 다녀왔습니다.

위치는 이렇습니다.

위치가 중요한 것은 아니니 빨리 넘어갑시다!

뾰로롱~



사실 저는 이 나이가 되도록 건담을 만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.(소오름;;;오늘부터 건프라 초보자)

그래서 사실 건담베이스에서 가장 가성비가 좋아보였던,

'철혈의 오펀스 : HG 발바토스 001'을 구매했습니다.

가격은 12,000원이에요.

(혹자는 이 제품을 만원의 행복이라고 하시더군요. 반다이는 돈다이라고..)



개봉해보니 가장 먼저 설명서를 보게되었습니다.

※한글 없음 주의※

1/144의 사이즈라고 하네요.

흠 카메라보다 약간 크네요.

"가ㄴ다무바루바토즈"

라고 일본어로 적혀있습니다.

시작해볼까요.

우선 함께하신 분들부터 만나봐야할 것 같아요.



니퍼입니다. 

사실 뭐 많이 필요 없는 것 같긴해요.

손톱깎이로 대체도 가능하고.

그런데 안쓰면 얇고 긴 부품은 '똑'부러지는 불상사 발생할 수 있으니,

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
위의 니퍼는 다이소에서 2,000원이면 구매가능합니다.



이것은ㅋㅋㅋㅋㅋ제 집게입니닼ㅋㅋ

이게 좀 중요한데요.

스티커를 이상하게 붙이면 건담 자체가 별로 처럼보여요.

그래서 조그만한 스티커를 붙일 때, 정교하게 붙여야할 때 필수적 입니다.



이건 목말라서 그냥;;;

시간이 아예 적게 걸리는 것은 아니니,

간식있으면 꿀><



처음 만든 것은 몸통입니다.

뭔가 두 공간이 딱 맞는 느낌이

'손 맛'이라고 표현할 만큼 재미있네요.



몸통까지도 꽤 쉽습니다. 

순조롭게ㅎㅎ예쁘죠?



머리가 상대적으로 작아서,

부품을 다룰 때 잃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해야해요.

스티커도 정말로 작으니 주의해야하고요.

특히 눈을 잘못붙이면 이상한 건담이 되어버리니,

주의해야합니다!!



요것만 주의하면서,

설명서대로 차근차근 만들어가다보면,

시간이 슝슝지나갑니다!



요렇게 다리도 만들었어요.

(색칠이 정교하게 꼭 필요한 부분을 스티커를 주더군요.)



요거는 하체! 

사실 중간중간 먹칠이라는 과정이 있어야하는데,

도구도 없고, 처음인 제가 하기엔 좀 무리인 것 같아서,

아직 도전 못했습니다. 

주변 친구의 도움을 얻어 다음 번엔 꼭 해보려구요.



대략 본체는 거의 다 만들었습니다.

약 한 2시간~2시간 30분 소요된 것 같네요. 

(먹칠 없어서 시간 빨리가는 꿀!)



제 1형과 제 4형? 

두 가지 모습을 만들 수 있는 것 같더군요.

1형은 어깨에 장신구가 들어가지 않습니다.

위의 모습이 발바토스 제 1형 입니다.



요것도 제 1형의 모습이에요. 나름 강력해보입니다!

참 건담은 HG, RG, MG, PG, Mega Size가 있다고 해요.

가장 작은 HG사이즈부터 큰 MG사이즈로 갈수록 가격이 올라가고, 

그 정교함도 높아지니 구입 시 참고해주세요.

저같이 처음하는 초보는 우선 HG가 가격, 난이도 면에서 만만한 것 같네요ㅎㅎ



제 2형의 모습입니다. 

어깨가 조금 남다르죠?

장식장 한 켠을 보호할 수호신이 될 것입니다ㅎㅎ

처음 만들어보는 건담인데 너무 재밌고, 

가격도 합리적이었다고 생각이 되네요.

오늘 하루 건담으로 참 잘 보낸 것 같습니다.


이것으로, 첫 번째 소소한 일상 때밀이를 마칩니다. 탁!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대전 동구 용전동 68-2 대전터미널 동관 2층 | 건담베이스 대전복합터미널점
도움말 Daum 지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