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때미니의 속시원한 먹방

[대전] 대흥동 돼지갈비의 정통 강자, 대전갈비집


친구 생일이고 해서,

밥집을 찾던 차에

페이스북에서 얼핏 봤던 

대전갈비집이 생각이 나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.

위치는 위의 지도를 참고하시면 됩니다.

참 부모님이랑 다음에 오고 싶어서,

주차 방법을 사장님께 여쭤보니

대흥동 공용주차장을 이용하라고 하시네요! 참고참고



요즘 고기집 가격에 비하면,

 매~~~우 착한 가격이라는게 딱느껴지네요.

일단 파격적으로 둘이 갔지만 기본 3인분이라고하니

돼지갈비 3인분을 딱 시켜봅니다.(그래도...21,000원 밖에 안해요..신기)



밑반차는 적지도 많지도 않게,

딱 고기 먹기 좋은 반찬만 나옵니다.

셀프로 무한리필 해서 먹으면 되어요.

반찬 너무 많으면 고기 먹을 때 불편한데,

여기는 적당해서 좋았어요.



자.....달리기전에 신발끈 묶듯이.

양념장파저리를 셋팅하고

달릴 준비를 합니다.



가게에선 딱 요렇게 

저울로 그람을 쟤서 주십니다.

그램그램이 문득 생각나지만,

여기가 훨~~~~씬 오래됬겠지요.



돼지갈비가 나왔네요.

윤기가 굽지도 않았는데 흐르고 있습니다.

빨리 불판 위로 올라가버렷!!



안주가 좋을 때,

음주는 사랑입니다.

또 서울사람들은 O2린 잘 모르실텐데,

산소 소주라 30분 먼저 깨는 술입니다.(술많이마시면 똑같지...1시간이나 30분이나...)

어쨌든 귀향했으니, 대전사람 티좀 내보려고 참이슬보다 을 시켰습니다.

목이 마르니 일단 한 잔 했습니다.



불은 여기 화로에서 꺼내 오셔요.

사진 찍는데 열기가 뽝!

저도 돼지인데, 

익어버리는 줄 알았네요..(휴.....먹힐뻔)



불판 밑에 불이 들어가고,

번개탄 이라는게 장점입니다.

고기를 먹으면 향이 딱 나요.



고기를 정성스레 올립니다.

친구 생일인데 고기 내가 안 구워서 미안!

난 리뷰를 쓰고 싶었어!(다음에 내가 맛있는거 사줄께)


그래 너는 고기를 썰거라.

나는 사진을 찍을 터이니.

예쁘게 참 짜른다 그쥬?



고기를 익힌다♬~

고기를 익혀라♪~


그리고 이렇게 맛깔나는 양념장 

푹~~담가서

입에 쏙 넣으면 맛이 ㄲ...내줍니다...

근래 먹은 돼지갈비 중 최고로 맛있습니다.(제 돈 주고 먹었습니다.)



갈비도 뜯어야겠지요.

1인분에 갈비대가 1개가 나오니,

가족끼리왔다면

갈비대로 싸울일이 없어서 정말로 좋은 이 곳.


샤샤샤~잘 바라먹으면,

이렇게 꿀맛일 수가 없습니다.



둘이서 3인분으로 모잘라서

결국 하나 더 시킴....

굽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해보았습니다.



고기만 먹으면 아쉬우니까><

냉면까지 시켰습니다ㅎ

아 빛깔 너무 예쁜거 반칙아닌가요~

(고기엔 물냉이 철학)



이렇게 면에 싹 올려서

같이 먹으면 고기와 면의 조화

거의 천지창조급



이렇게 탄력을 받아서....

세 병을 먹었다고 합니다...

허허....

냉면으로 술 기운을 달래는 선조의 모습을 오늘 저는 보았습니다...



아무튼 맛있게 먹고 나왔네요.

세월의 모습이 느껴지는 대흥동을 오랜만에 찾으니,

몸도 마음도 참 그 시대에 살진 않았지만,

마음이 따듯해 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.

아~잘~먹었다~거어ㅓㅓㅓㅓ억(어디서 아저씨 냄새 안나요 킁킁)



참 지금은 촌스럽지만,

이렇게 보면 나름의 맛이 있는 간판이에요.

저에겐 해질녁 모습이 운치로 다가오네요.



다음엔 냉면이 아닌 콩나물 돌솥밥으로,

취기를 달래는 것으로!

여기 꼭 또 와서 그 땐 더 많이 먹을꺼에요.(부모님 함께가요^^)

한 번 대접해드려야지.


이것으로, 열세 번째 속시원한 먹방 때밀이를 마칩니다. 탁!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대전 중구 대흥동 3-16 | 대전갈비집
도움말 Daum 지도
  • 1 2016.07.27 09:24

    어제 갔었는데 1인분양이 50g 줄었네요 ㅎㅎ
    된장찌개도 따로 돈받고 아주 돈독이 징글징글 올랐어요
    고기 빼고는 주는것도 없고 먹을거 한개도없어요 넘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