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때미니의 방방곡곡 여행

[무주] 덕유산 국립공원 관광 곤도라, 그리고 설천봉과 향적봉


오늘은 일요일이기도 하고 해서,

부모님과 함께 곤도라를 타러 왔습니다.

날씨가 찔듯한 더위를 보이네요...

다음주에 장마라는데ㅠㅠㅠ힝...

위치는 여기입니다.

차 없으면, 매우~매우~오기가 어려우니,

웬만하면 자동차를 가지고 오셔야 합니다ㅎㅎ



도착하면 요렇게 저기

스키장과 함께 사용되는,

매표소가 보입니다.

저기서 매표를 하면 되어요.



자, 타러가봅시다.

맨 위에 표지판을 따라,

가다보면 곤도라가 보여요.

오랜만에 보니 신기하네요~

케이블카와 차이를 모르겠ㄷ....



동생은 집에서 쉬고 있으니,

저와 아버지, 어머니 이렇게 

셋이서 타게 되었네요!

가격은 15,000 입니다.

길이가 꽤 길어서 가격이...흠 적당함에서

약간 비싼 느낌이랄까요.



오늘은 사람이 많지 않아서,

그냥 바로 오는 곤도라를 탈 수 있었습니다.

스키가 비시즌이다 보니까,

스키장에 풀도 많이 자랐고,

녹음이 진 숲을 보니 기분이 좋았어요.



예 어서 가겠습니다~

타자타자!



문이 자동으로 스르륵~ 열립니다.

그럼 후다닥 타면 되어요.

그렇게 타면 약 10분~15분?정도

곤도라로 산을 올라가게 됩니다.



곤도라 안에서 다른 곤도라의 

사진을 찍어봤습니다.

아마 위의 로프가 움직이며,

위의 곤도라가 함께 움직이는 원리 같네요.



꽤 올라왔는데도 불구하고,

계속 올라갑니다.

이쯤되면 공포스러워지죠...

갑작스레 높은 고도로 올라가서 그런걸까요ㅠ

머리도 띵~하네요.



그래도 좋은 날씨보면서

가라앉힙니다.

후.....

참자참자참자



그러면 어느새 이렇게 정상에 도착!

올라오는 곤도라를 찍어봤어요.

귀엽게 착착 플랫폼에 안착합니다.

이제 정상인 설천봉에 도착했네요.

내려가는 마지막 곤도라는 제가 간 날짜인 

6월 19일 기준 16:30분이었습니다.

참고하고 정상을 즐기시면 됩니다.



저도 알아요홓홓홓

그래도 친절히 알려주는

우리의 '반달가슴곰' 마스코트

설마 덕유산에도 곰이 있지는...



요렇게 가장 먼저보이는 것은,

상제루 쉼터인데요,

산악용품, 머루주 등을 판매하는 관광상품 판매점입니다.

하산할 때 보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.

참 사진에는 없지만,

곤도라 플랫폼을 나오자마자 오른쪽에, 

엔젤리너스, CU, 붕어빵집 등이 위치해있으니,

다양한 식음료는 그곳에서 즐기시면 됩니다.



건물을 참 예쁘게 지어뒀네요.

산 위에 이런 건물을 지으려면,

얼마나 많은 노력을 해야할까요..신기신기!



참 이곳 정상에는 이렇게

벌거숭이 나무가 참 많습니다.

아마 낙뢰의 탓이라고 생각이 됩니다.(올림푸스랑 가깝ㄴ..)

그것보다 하늘이 참 예쁘네요.



산 정상이다보니까,

바람도 장난아니어서 

생각보다 시원....아니 춥더라구요.

옷 생각보다 한 겹정도 더 입으시면 될 것 같아요.

선선>쌀쌀 되는 정도니까요.



사실 설천봉에서만 놀면 재미가 없으니,

향적봉으로...(자의아님)

가자는 부모님의 제의가 있으셨습니다.

가야죠뭐...(샌들인데ㅠㅠㅠㅠ힝)



그래도 사진은 찍으러 갑니다.

영차영차.

하늘이 예뻐서 어딜 가든 행복했어요ㅎㅎ



20분 정도면 향적봉에 도착 할 수 있습니다.

아 물론, 저처럼 사진찍고 그러지만 않으면요.

그래도 저어기 향적봉이 보이네요.

얼른 가봐야겠어요.



그렇지만 이렇게,

녹음 속에 홀로 우뚝 선 나무도 한 번 찍고,



들어가지 말라는 표지판도 하나 찍습니다.

가지말라면 안 가시는게 좋은데...

저 등산할 때도 꼭 팻말 넘어가시는 분들 계시더라구요ㅠㅠ

그러다가 다치실까봐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.

법규를 지키는 우리가 되어요.



폐타이어 참 예쁘ㄴ...

넘어지지 말라고 깔아뒀나봐요.

저는 개인적으로 예뻤는데,

어머니께서는  산 속에 너무 인위적인 것이

있는 것이 아니냐며 싫어하시더라구요.

뭐 나름 이해되었습니다.



제 각도에서는 어떻게봐도,

돼지바위네요....

최근 돼지가 된 저의 모습을

이 바위에 투사(Projection)한 것은 아닌가...

 투사에 대해서는 다음에 프로이트 방어기제애 대한 

글을 쓸 때 만나 뵙는 것으로 하시죠ㅎㅎ 



다와갑니다...

계단 색이 참 예쁘길래 찍어봤어요.

올라가자, 올라가...

참 계단과 길이 잘 구성되어있는 

설천봉에서 향적봉까지의 길이었습니다.



아아....보이네요...

보인다ㅏㅏ....

15분 '걷고' 찡찡댔네요.

길 정말 짧으니 생각 말고 걸으시면 

금방 나와욬ㅋㅋㅋ

제 연기에 속진 않으셨겠지만...



거의 몽골에서 사진 찍는 줄

하늘이 예쁘니 사진 실력을

하늘이 다 커버해줍ㄴ..다...(저만 그렇게 생각할래요.)

아무튼 돌탑이 저는 제일 예뻤어요.



여기 향적봉인데,

향척봉..?으로 보이네요...

해발 고도는 1614m로 엄청 높습니다.

뭐 뒤에 표지판보니까, 가야산, 대둔산, 지리산(대청봉) 등 

산들이 다 보이는 높이더라구요.

역시 곤도라의 힘은 위대합니다.(곤~~도~라~~)



바위 사이에 있는

예쁜 다육이?!(이 분야에는 문외한이라..)도

한 컷 찍어줍니다.



예쁜 초원이 정상에 펼쳐져 있는 것 같네요.

소와 말이 풀을 뜯어먹을 법한 아름다운 풍경입니다.

풍경 진짜....좋아요 꼭 오세요.



이것은 거의 흡사

반지의제왕, 호빗, 워크래프트 또는 왕좌의 게임에나 

나올법한 나무 모양이네요.

거의 엘프사는 동네급....



또 다른 나무는 

윈터펠(Winterfell)에 있는 

고대신이 있는 나무모양입니다.

이 산 조금 이상하지 않나요....

얼굴만 있으면 거의 고대신....

그런 의미에서 저는 왕좌의 게임을 보러 가겠습니다.

그럼 20000......


이것으로, 일곱 번째 방방곡곡 여행 때밀이를 마칩니다. 탁!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전북 무주군 설천면 심곡리 산43-15 | 무주덕유산리조트 관광곤도라
도움말 Daum 지도
  • 류제구 2016.10.07 16:36

    바위채송화.
    고사목은 주목 내지는 구상나무 등으로 벼락으로 죽은 것은 아니고 기후변화 또는 산불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.
    지리산 제석봉에 고사목이 많은데 안타깝게 해방 후 6. 25전쟁무렵 도벌꾼들이 도벌을 하고 발각되어 처벌을 받을까봐 고의로 불을 질러 그렇게 되었다니 가슴이 아픕니다.
    향적봉에서 남쪽방향으로 조금 더 가면 백암봉이 나오는데 그쪽으로 백두대간이 지나갑니다.
    백두대간은 육십령> 할미봉> 서봉> 남덕유산> 월성재> 삿갓봉> 삿갓재대피소> 무룡산> 동엽령> 백암봉> 귀봉> 횡경재> 못봉> 월음재> 갈미봉> 빼재로 이어집니다.